[1963년]

산에 언덕에

신 동 엽

그리운 그의 얼굴 다시 찾을 수 없어도

화사한 그의 꽃

산에 언덕에 피어날지어이


그리운 그의 노래 다시 들을 수 없어도

맑은 그 숨결

들에 숲 속에 살아갈지어이


쓸쓸한 마음으로 들길 더듬는 행인아

눈길 비었거든 바람담을 지네

바람 비었거든 인정담을 지네


그리운 그의 모습 다시 찾을 수 없어도

울고 간 그의 영혼

들에 언덕에 피어날지어이

(부여 백마강 백제대교 입구의 詩碑에서)